부산, BUSAN

서울에서만 살아온 사람들 대부분은 다른 도시로 떠날 때 꽤나 많은 준비를 한다. 나도 그 사람들 중 하나라 타 도시로 떠날 때 두려움이 앞서서 여러가지 준비를 하는 편이다.

나 또한 부산이란 곳을 가기 위해 지난 달 부터 계획을 세웠다. 계획이라는 게 거창한 것도 아니고 단순히 나의 인연들을 보러 가는 것이었다. 가는 김에 대전에 들려 동기들을 만나고 부산/울산에도 들려 지금은 떨어져 있는 사람들과도 만나러 가기 위한 그런 아주 간단한 계획이었다.

그런데 사람 일이라는 게 그렇게 마음 먹은 대로 되는 게 아니더라. 어느 한 명이 시간이 맞으면 어느 한명이 안 맞는 사태가 무한 반복되다 보니 계획을 포기했었다. 다 같이 날을 잡는 게 아예 불가능 했으니까.

그렇게 잊혀져가던 여행 계획은 어느날 갑자기 세워졌다. 그냥 금요일 아침에 문득 일요일에 당일치기로 갔다오자는 마음을 먹고 코레일 앱으로 기차표를 예매하고 바로 떠나버렸다.

당일치기로 단 두 명의 사람밖에 못 만났지만 “가끔 한 번은 아무런 계획 없이 그냥 없이 질러보자.”라는 말을 마음 속에 새겨놓기로 했다. 아무 계획 없이 갔다 온 부산을 통해 나는 톡과 전화로는 보지 못하는 친구의 진솔한 마음을 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계산적인 사람 이어서, CALCULATING PERSON

전에도 말했다시피 나는 계산적인 사람이고 실제로 이것 때문에도 고민이다. 오늘은  이와 관련된 일이 생겨서 하나 간단하게 이야기를 써보고자 한다. 너무 짧은 글이라 트위터에 올려도 될 정도의 간단한 글이다.

휴대폰을 새로 개통하면 의례 최소 통화 시간을 지켜 달라는 조항 같은게 있다. 판매자로부터 돈을 받았으니 의무로 통화를 해달라는 거다. 그래야 통신사에서 새로 개통한 회선이 일반 사용자가 통화를 하기 위해 사용하는 회선이라고 인지할 수 있으니까 말이다.

그래서 새로 개통한 폰에서 옛날 폰으로 통화 버튼을 눌러두고 잠깐 있었는데 이 잠깐이 4시간이 넘어버렸다. 무료통화 시간도 다 쓰고 넘어가서 3시간 넘는 통화비용을 지출해야 되는 상황에 놓였다. 무려 2만원이나…

술 먹고 실수해서 지갑 잃어버린 샘 쳐야 할 듯하다. 하아… 이 일을 겪고 나서 너무 계산적이지는 않아야 하지 않겠나 싶다.

계산적인 사람, CALCULATING PERSON

그래, 말 그대로 계산적인 사람.

새로운 인연으로 시작했으면 했던 사람이 나에게 이런 표현을 붙여주었다. 취직을 하고 나서 부터 돈을 번다는게 쉽지 않다는 걸 알게 된 이후로 나는 계산적인 사람이 되었다. 그 사람이 떠난 이유 중 하나도 내가 계산적인 이유도 하나 있었으니까 말이다.

부모님이 은퇴를 하시고 매달 받던 용돈이 줄어들기 시작하는 시점부터 나는 어느때보다 취직을 해야 한다는 생각이 강했다. 부모님께서는 자주 돈 문제로 싸웠고 내가 모아둔 돈까지 빚을 갚아야 할 지경이었다. 취업한지 1년이 지난 지금은 그나마 좀 안정적이 되어가고 있긴 한데 여전히 신경쓰면서 생활을 할 수 밖에 없다. 분명 취직하고 나면 좀 더 나아질 거 같았고, 내가 좋아하는 것을 하면서 살 수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현실은 이와는 정 반대였다. 이런 환경이 나를 순식간에 계산적으로 만들었는지도 모른다.

어떻게 바뀌어야 할지는 좀 더 고민을 해봐야 할 것 같다. 여러 사람이 느끼는 거는 분명히 안 좋은 신호다. 내 스스로 해결책을 찾기 위해 노력해야겠다.